5월 30일자 전자신문 [人사이트]신영희 나이사(Naisa) 대표

“아시아계 인재가 겪는 끈끈한 바닥(sticky floor), 대나무 천장(bamboo ceiling)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아시아인 스스로 유망한 리더를 길러내야 합니다.” 지난해 11월 미국에 설립된 신영희 나이사(Naisa) 대표 말이다. ‘나이사’는 워싱턴에 본부를 두고 재능 있는 젊은 아시아인 전문 직업인이 그들의 잠재력을 발휘해 훌륭한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비영리 교육단체다. 신 대표는 이화여대를 졸업하고 미국으로 유학, 현지에서 학위를 마친 뒤 미국 워싱턴DC 소재 아메리칸대학교에서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신 대표 스스로가 아시아계 유학생으로서 대학 교수가 되기까지 겪었던 ‘아시아계 디스카운트’에 대한 문제 해결 필요성으로 나이사를 설립했다. 신 대표는 “아이비리그 대학 중 25%, 실리콘밸리 인력 50~60%를 아시아계 인력이 차지하고 있지만 포춘500기업 CEO 중 아시아계는 1.5%에 불과하다”며 “여전히 미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 아시아계 리더는 30년 전과 변화가 […]

5월 9일자 미주 중앙일보 “유망한 리더 교육시켜 유리천장 극복”

아시아계 멘토 프로그램 시작 나이사 글로벌 신영희 대표 “대학에서 아시안 학생이 우수한 성적을 보이는데 막상 글로벌 기업 들에서는 아시아계 리더가 태부족 한 상태입니다. 기업들은 치열한 인재 확보전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아시아가 더 이상 생산기지가 아니고 소비시장이라는 것을 알기 시작했기 때문입니다”  신영희 나이사(Naisa) 대표의 본업은 아메리칸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수다. 대학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아시아계 학생들이 제대로 가이드를 받지 못해서 무한한 잠재력과 실력을 갖고 있음에도 글로벌 기업에서 고위직에 오르지 못한다는 점에 착안 멘토-프로티지 프로그램을 시작하게 됐다. 전화로 인터뷰했다. -글로벌 기업들이 아시안을 많이 찾나. “기업에서는 아시아 출신 리더가 많이 필요하다. 특히 글로벌 경영감각을 가진 아시아계 리더가 적다는 것을 지적한다. 리더 하나 키우는데 7~9년 걸린다. 에스티로더나 시스코 등은 임원을 선발해 수 년간 […]